자료를 찾아보니 9월초에 작업하다 막혀서, 2달만에 작업을 했네요.. ㄷㄷㄷ..

 

좌측 리어는 T10볼트와 케이블타이로 고정을 해 놨는데, 우측은 T10볼트와 십자볼트 였습니다..

십자 볼트가 타이어때문에 주먹드라이버로도 풀리지 않아서 작업을 못 했었죠.. ㄷㄷㄷ..

 

 

▲ 자, 오늘 교체할 우측 리어 머드가드 입니다..

이쪽은 완전히 쪼개져서 짜리몽땅이 되어있습니다.. ㅋㅋ

 

 

▲ 오늘의 구원투수.. 26-피스 정밀한 스크류드라이버 세트인가요.. ㄷㄷㄷ..

회사 기술지원부 후배에게 빌려왔습니다.. 장비용 도구인데, 작아서 딱! 좋더라구요..

 

 

▲ 저녀석이 저를 고생시킨 십자볼트입니다.. ㅠ_ㅠ..

타이어와의 간격때문에 3종의 주먹드라이버를 사용해봤지만 모두 실패..

 

 

▲ 공구가 있으니 작업은 금방 입니다..

 

좌측이 기존에 장착되어 있떤 머드가드 입니다.. 하단부분이 다 깨져서 없어졌네요.. -_-..

 

 

조립은 분해의 역순! 금방 작업하고 마무리 합니다.. 으흣.. ^^

 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
 

티스토리 툴바